예수님, 기도를 가르쳐 주세요! (간증1)

<나의 간증스토리1>
고등학교 1학년 겨울방학이 끝날 무렵,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기도원에 갔다. 당시 고향교회에서는 고2가 되면 학생임원을 하게 되었다. 어느 날 갑자기 전도사님이 기도를 시키는 데 뭐라 기도할 줄 몰라 당황하였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하는데, 무려 교회를 다닌 지 17년이나 되었는데 말이다.

나의 모교회는 1903년에 선교사님에 의해 세워진 전통적인 통합 장로교회였다. 모태신앙(?)으로 부모님을 따라 교회를 습관적으로 다녔으니 기도를 하지 못하는 것이 당연하였다. 그래도 임원체면이 있지, 기도는 할 줄 알아야하지 않나 생각하였다. 예수님의 제자들도 기도를 가르쳐달라고 하지 않았던가? 단순한 생각에 기도원에 가서 예수님께 간구하면 될 것 같았다.

홀로 버스와 기차를 갈아타며 산 속에 위치한 기도원에 도착하니 이미 집회에 참석한 천여 명으로 가득하였다. 등록비를 내고 기도원의 복음송가를 사고 헌금을 드리고 나니, 집에 갈 차비 밖에 남지 않았다. 금식하러 간 것은 아니었는데 강제 금식이 되고 말았다. 그때는 집회기간이 일주일이나 되었다. 6일 여 동안 꼬박 굶식(?)기도를 해야만 했다.

성령의 은혜와 사람의 열기로 속옷까지 흠뻑 젖도록 찬양하며 기도하며 부르짖었다. ‘예수님, 기도를 가르쳐 주세요’ 단순한 기도였다. 그런데 옆에 보니 웬 중학생들이 이상한 소리로 기도하는 것이었다. 방언이란다. 나의 기도가 바뀌었다. ‘주여, 저에게도 방언기도 주세요’ 어찌 되었을까? 하나님께서 긍휼히 여기사 응답해 주셨다.

얼음물로 배를 채워가며 한 주간을 강제 굶식기도(?)를 한 후 집과 교회로 향하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그 누구도 내게 강요하지도 않은 한 주간의 시간을 보낸 것이다. 그런데 그 이후 성령께서 강력히 내 마음을 주장하셨다. 저녁 9시만 되면 발걸음을 교회로 향하게 하신 것이다. 5분 정도 기도한 것 같은데 눈을 떠 보면 2시간이 훌쩍 지나가곤 하였다. 그렇게 매일 학교를 다녀온 후 저녁 9시부터 11시까지 뜨거운 기도가 40여일 이어졌다.

전혀 상상할 수 없었던 나의 신앙의 변화였다.
“주님의 은혜로 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

2019년 7월 14일 (주일)

주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김귀안)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