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에 한 목회자의 기도

저 멀리 번쩍이는 번개와 함께 갑자기 쏟아지는 폭우에 한치 앞이 보이지 않는다.   최대한 차의 속도를 줄여 교회에 도착하니 새벽 4시,   주차장 농구대 앞에 서 있는 교회 밴 옆에 나란히 주차했다.

세빛 교회의 담임목사 최종후보가 되었다는 연락을 받고 밤 10시경 잠을 청하였다.  눈을 떠 보니 새벽 1시, 몸을 뒤척이다 3시 30분경 교회로 향하였다. 주님이 허락하신다면 나의 마지막 목회를 불태워야 할 교회이기에 주님께 기도하기 위해서였다.

교회 중간 정도 왔을 무렵 번쩍번쩍 하더니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쏟아지는 폭우처럼 주님의 은혜의 폭우가 세빛 교회와  새롭게 시작하게 될 목회에 쏟아지길 소망”  하며 간절히 기도를 드린다.

문득 어둠과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 꿋꿋이 서 있는 나무들이 시야에 들어온다.   나무 줄기와 가지들은 마치 샤워라도 하듯 몸을 맞기고,   땅 속 깊이 내린 뿌리들은 여름 한낮의 갈증을 풀듯 하늘의 물을 드링킹한다.

이 생명수의 물을 통해 저 나무들은 곧 새순을 돋아내며 온 몸을 녹색 물결  가득한 잎으로 감싸 안을 것이다. “요셉은 샘 곁에 심겨진 무성한 가지라.  그 가지가 담을 넘었도다”(창49:22) 라는 축복의 말씀이 세빛 교회에 이뤄지길 소망하며 기도한다.

무엇보다 “내가 온 것은 양을 생명을 얻게하고 더욱 풍성히 얻게 하려하는 것이라”(요10:10) 는 주님의 말씀처럼 이곳 세빛 교회에 많은 생명의 구원의 역사가 일어나고,  풍성한 삶의 은혜가 이루어지길 소망한다. 

2019년 4월 15일(월) 새벽 4시

세빛 교회 주차장에서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